Mac OS X를 사용해 봤습니다 .

아는형이 어떠한 사유로 인해 MacPro를 구입하게 되면서 구경오라고 하길레 찾아가서 잠시 사용해 보고
환경설정에서 PATH설정을 도와줬습니다.

환경설정 해주는김에 잠시 터미널로 명령어를 입력하면서 사용했는데, 신기하면서 의외로 불편한 기분이더군요.

일단 편한것은 OS X자체가 Unix계열이기 때문에 거의 비슷한 개념이 사용되는것이고, 다른것은 Xcode가 기본설치되있어서 개발환경의 IDE를 구축하기가 쉽다는것입니다. 더불어서 IOS개발을 위한 아이폰 예뮬레이터도 상당히 빠른속도를 자랑합니다.

더불어서 화려한 그래픽을 자랑하는 데스크탑화면은 정말로 감탄사가 나오는데, 의외로 쓸모가 없는듯한 기분이더군요. 그리고, 특허로 소송이 많은 회사에서 만든 OS라서인지 그놈과 비슷한것이 좀 마음에 걸리네요.

결론은 사용 유닉스는 비싸네요.

사실 맥이 그놈을 따라간게 아니라 그놈이 맥을… 쿨럭;;
10.04때 맥OS와 상당히 비슷한 인터페이스였었다고 생각하네요.
지금이야 유니티로 차별화했다고 하지만 독 인터페이스 자체도 전혀 새로운 개념은 아니니…

[quote:pi1to5rn]더불어서 화려한 그래픽을 자랑하는 데스크탑화면은 정말로 감탄사가 나오는데, 의외로 쓸모가 없는듯한 기분이더군요. 그리고, 특허로 소송이 많은 회사에서 만든 OS라서인지 그놈과 비슷한것이 좀 마음에 걸리네요.
[/quote:pi1to5rn]

물론 화려한 그래픽은 아무 쓸모가 없습니다. 단지 눈이 즐겁기 위함이죠 ㅎㅎ. 그럼에도 불구하고 KDE, GNOME 등도 눈을 즐겁게하려는 수많은 노력을 들이는 걸로 봐서는, 아주 쓸모없지는 않은가봅니다. 안그렇다면, 당장 리소스만 차지하는 X-Windows 내리고 콘솔에 프레임버퍼만 올려서 쓰는게 답이겠죠.
그러고보면 옛날 PC통신에서 즐기던 MUD게임들이 화려한 그래픽을 달고 지금의 MMORPG가 된걸 보면, 눈이 즐거우면 기분도 즐거워지지 않나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ㅎㅎ.

[quote="Seony":3eplprvq][quote:3eplprvq]더불어서 화려한 그래픽을 자랑하는 데스크탑화면은 정말로 감탄사가 나오는데, 의외로 쓸모가 없는듯한 기분이더군요. 그리고, 특허로 소송이 많은 회사에서 만든 OS라서인지 그놈과 비슷한것이 좀 마음에 걸리네요.
[/quote:3eplprvq]

물론 화려한 그래픽은 아무 쓸모가 없습니다. 단지 눈이 즐겁기 위함이죠 ㅎㅎ. 그럼에도 불구하고 KDE, GNOME 등도 눈을 즐겁게하려는 수많은 노력을 들이는 걸로 봐서는, 아주 쓸모없지는 않은가봅니다. 안그렇다면, 당장 리소스만 차지하는 X-Windows 내리고 콘솔에 프레임버퍼만 올려서 쓰는게 답이겠죠.
그러고보면 옛날 PC통신에서 즐기던 MUD게임들이 화려한 그래픽을 달고 지금의 MMORPG가 된걸 보면, 눈이 즐거우면 기분도 즐거워지지 않나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ㅎㅎ.[/quote:3eplprvq]

역시나 그렇죠. interoasis님도 그놈이 맥을… 하셨는데, 역시나 보기좋은게 좋죠. 그에 대한 노력을 리눅스진영에서도 꾸준히 하고있고요. ㅎㅎㅎ

저는 맥북에어를 사용중인데
맥 이전에 우분투를 즐겨썼고 지금도 세컨피씨에서는 가끔사용하고 있지만
맥에 길들여지니 우분투의 사용이 줄더군요
맥은 정말 편하고 작업능률을 올려준다고 생각합니다.

오랜만에 와서 맥찬양했다고 테러당하진 않겠죠? ㅎㅎ

[quote="O__Ol":3u7aqj35]저는 맥북에어를 사용중인데
맥 이전에 우분투를 즐겨썼고 지금도 세컨피씨에서는 가끔사용하고 있지만
맥에 길들여지니 우분투의 사용이 줄더군요
맥은 정말 편하고 작업능률을 올려준다고 생각합니다.

오랜만에 와서 맥찬양했다고 테러당하진 않겠죠? ㅎㅎ[/quote:3u7aqj35]

제 생각엔 가끔은 이런 자극이 필요하지 않을까요?
역사적으로 볼 때, 이런 경쟁심을 자극하는 일련의 사건들이 인류 역사와 기술들을 발전시켜 왔다는 것을 부인할 수 없으니까요. ^^
때로는 모방으로, 때로는 뛰어 넘음을 통해서 …

화려한 애니메이션은 때때로 사용성을 증가 시킵니다. 가령 Compiz의 큐브 데스크탑 같은 경우 기존 데스크탑 매니저들의 가상 데스크탑 기능에 비해서 사용자들에게 데스크탑이 연속되어있으며 자유롭게 전환이 가능한 환경이라는 인식을 주지요.

물론 그런 것들 외에 푸들거리는 창 같은 아예 아무짝에도 쓸모 없는 기능들도 있긴 합니다만… 즐겁잖아요 ㅋㅋ 저는 그것 때문에 우분투를 쓰기 시작했죠. 리누스 토발즈도 GNOME3을 처음 접하고 나온 반응이 Wobbly Windows는 어딨냐?라는 거였고…

후후 저도 10년 가까이 쓰던 그놈을 버리고 최근에 KDE로 넘어간 이유가 흔들거리는 창 때문인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