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dhat기반 임베디드OS면 어떤걸로 연습하면 될까요?

안녕하세요 ^^

이번에 정사원계약하면서 PC원격점겸해주는 부서에서 네트워크 보안장비(IPS) 관련 부서로 옮기게 되었습니다.

이 장비가 redhat based 임베디드 OS를 쓴다고 하더군요

처음부터 지금까지 계속 쿠분투만 써봐서 잘 모르겠습니만…

레드햇 계열과 우분투 계열 많이 다른가요??

집 컴퓨터는 새로 포멧해서 리눅스를 새로 깔까하는데

평소처럼 쿠분투를 깔지 아님 레드햇에서 이어진 페도라를 깔지 고민되어서요

잘 아시는 분 있으시면 설명 좀 부탁드리겠습니다.

centOS는 어떠신지요 ? 저는 개인적으로 빨간모자계열로 본격으로 공부을 하려한다면
그쪽을 추천을 해주고 싶습니다…기본적인 틀에서는 페도라나 centOS나 별로 큰 차이는
없습니다… 어쩌피 RedHat 계열에서 내려온 배포판이기때문에…

하지만 좀 차이가 있다면 아시겠지만 페도라는 Redhat에서 한때 지원을 받았었죠…
지금은 모르겠습니다…저도 한때는 Redhat에서 페도라로 페도라에서 우분투로 넘어온
케이스거든요…물론 중간 중간 몇몇 괜찮은 배포판을 사용을 하기도 했지만요…

centOS는 상용으로 팔고 있는 Redhat의 소스을 다시 리빌딩해서 만든 버전입니다…
물론 몇몇기능들은 빠져있습니다…(빠진 기능들은 주로 redhat에서 개발한것들)
하지만 상용버전을 리빌딩한만큼 안정적이라는 평을 많이 받고 있고 서버쪽 공부을
하는 사람들에게 유용하게 쓰이는 것으로 알고있습니다…

저는 centOS쪽을 손들어주고 싶지만 선택은 각자의 몱이겠죠…가장 좋은 OS는 자신이
가장 편한 OS가 가장 편한 OS일테니말이죠…

참고로 둘 모두 RPM패키지을 씁니다. 즉 deb의 설치,제거 재빌딩등의 명령어와는 틀리다는
것입니다…이 부분은 아마 약간 공부을 하시야할것이라 사료됩니다. 또한 설정부분도 리눅스의
배포판마다 약간씩 위치가 틀리다가 이름이 틀리다던지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제가 처음 페도라에서 우분투로 넘어왔을때 이런 설정파일때문에 많이 헛갈려했거든요…
물론 지금은 반대로 페도라와 같은 빨간모자계열을 보면 헛갈려할겁니다…이 부분만
잘 극복하시면 기본적인 명령어나 할수있는 것등은 거의 일맥상통하니 문제없을겁니다…

참… 혹시 가끔 rpm 파일들이 없어서 설치불가능할때는 rpmfind.net이라는 사이트을 이용하면
구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단… 패키지가 꼬이지않도록 주의할 필요가 있습니다…

저도 그닥 많이 알지는 못하기때문에 이정도만…

기본 사용법은 같은데…

묶음을 사용하는 방법들이 다 틀리다보니^^…
조금 익숙하지 않으신 방법으로 하셔야될경우도 있습니다…^^…

레드햇쪽은 사용해본건… 4.x때 학교서 해본것말고는.ㅡ.ㅡ; 근처도 안가고 있네요…

전 그냥 데비안계열이 맞는지라.ㅡ.ㅡ;;;; 아님 아치나…;^^…ㅎㅎ

[quote="hyoungx":13bybzth]안녕하세요 ^^

이번에 정사원계약하면서 PC원격점겸해주는 부서에서 네트워크 보안장비(IPS) 관련 부서로 옮기게 되었습니다.
.
.
.
평소처럼 쿠분투를 깔지 아님 레드햇에서 이어진 페도라를 깔지 고민되어서요

잘 아시는 분 있으시면 설명 좀 부탁드리겠습니다.[/quote:13bybzth]

부서의 다른 분들이 사용하는 배포판 버젼으로 통일하시는게 좋을 것 같습니다

답변들 감사합니다.

이번주 내내 외근이었던터라 퇴근하면 자기 바빠서 확인을 못했었네요…ㅋ

일단 새로운 경험삼아 추천해주신 대로 centOS를 설치해보고 한동안 써봐야겠습니다.

얼마되지 않았지만 장비에서 사용하는 명령어를 봤더니

배포판은 큰 의미가 없겠더군요

임베디드라 딱히 외부 패키지 설치하거나 하지도 않고…

자체 OS 전용 명령어가 대부분이라

단지 CLI상에서 로그파일 열어본다거나 모듈정보 프로세스 정보 등등을 확인한다거나 하는 정도만 숙달하면 될 듯 합니다.

리눅스유저지만 요즘은 워낙 GUI가 좋아져서 명령어를 까먹어가고 있거든요…ㅋ

다른분들도 봤더니 거의 그정도 수준이고 다들 "리눅스를 왜 씀??" 혹은 "쉘 써봤어? 그럼 됐어." 하는 정도더군요.ㅋ

업무가 "리눅스"보다는 리눅스에서 사용하는 몇몇 "명령어"가 중요하더라구요

원래라면 다른 부서에서 파견으로 계속있다가 새해에 계약하고 시작해야할 업무를

사람이 모자라서 급하게 끌어와서 계약을 한 터라 (거의 차출이죠… ㅡㅡ;)

출근한 첫날 맘이 급해서 질문을 올렸었는데 답글들 정말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mrgre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