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분투...낯익음과 익숙함...

우분투 커뮤니티에 등록 후 첨 글을 써봅니다. ㅎㅎ

집에 있는 노트북에 우분투 10.4를 설치해서 쓰다가 이번에 11.4를 올려서 쓰고 있는데…

아직도 뭐가 뭔지…되는건 되고…또 뭐이리 안되는건 안되는건지…ㅠ.ㅠ

맥을 써서 그런지 왠지 친숙하고 익숙함은 있는데…역쉬…뭔가 설치하고 실행하고 할때는 아직도 낯익는 것들이 많네요…

리눅스라는 개념이 아직도 없어서 그런건가도 싶고…사용자가 후저서 사용을 못하는가 싶기도 하고…–;;;

여튼 근래 좀 사용해보면서 친숙해지려고 합니다.

영화도 보고…음악도 듣고…문서도 가끔 보고…편집도 해보고 하면서 친숙해 지면…

그땐 좀더 한단계 내려가지 않을까 싶네요…

지금까지 우분투 초짜의 주저리 주저리였습니다. -_-

p.s : 쓰고 나니 뭔말을 썼는지도 모르겠네요…ㅋㅋㅋ

처음엔 다 그런 거죠. ^^
그러다가 어느 순간 우분투가 다른 OS보다 더 편하고 익숙하게 느껴질 때가 오더군요.

첫글이라고 하니 환영 인사 드립니다.

환영합니다. ^^

전 아직 10.04입니다.

내년 4월에 업그레이드 할 생각입니다.

그때 쯤 저도 그기분을 느끼게 되겠네요.

맥사용자셨다면 대부분 우분투 인터페이스에는 친숙함을 느끼실것 같네요
다만 10.04 까지는 그놈 2 일반적인것이 적용되었었지만
11.04부터는 Unity 라는 그전버전에서는 넷북버전에서만 적용시켰던것을 데스크탑에도 적용시켰죠
ATI사용자인관계료 gnome3 gnome-shell 보다는 버그가 없어서 사용중이지만
아직도 버그가 많다고 하는분들도 많고 친숙하지 않은 분들도 많은 인터페이스죠 ㅎㅎ

그래도 점점 쓰다가 보면 나중에 윈도우 쓸때 약간 위화감을 느끼게 되더라고요.

11.10 쓰네요. 11.04에 비해 많은게 바뀌었습니다.

맥 쓰시다 리눅스 쓰면 비슷할겁니다. 맥이 좀 더 심플하긴한데… 큰 차이 없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