떄문에...

때 를 칠 때
ㄸ 치려면 쉬프트 누르고 ㄷ
다음에 ㅐ 를 치면되는데…이 시점에서 쉬프트 눌려진 상태에서 ㅐ를 치면 떄 가 되지요.
일명 쉬프트 딜레이
두벌식에서 자주 나타나는 오타이지요

세벌식에는 많은 교육비용이 발생하는 반면, 얻어지는 이득은 'ㅐ’를 'ㅒ’로 잘못치는 오타가 줄어들 뿐입니다.
거기다, 두벌식과 호환되지도 않을 뿐더러 익숙하지도 않습니다.
세벌식을 보면 사실 두벌식이랑 큰 차이가 없지 않습니까? 그런 사소한 차이를 모두 지적한다면 셀수가 없을 겁니다.
그런 오타를 지적할 것이 아니라, 취미 생활에 어떤 이점이 있는지에 대해 쓰시면 사람들이 관심을 가질수 있을듯 합니다.

헉. 세벌식에 많은 교육비용이 들어가나요? 저는 세벌식 배우느라 별도로 들어간 돈이 없는데…

떄 이런 오타는 하나의 예일 뿐. 두벌식은 세벌식에 비해 타자 흐름이 좋지 않습니다.
표준을 정하시는 분들이 잘 몰라서 효율적이지 않은 배열을 표준으로 정하셨고…
두벌식 쓰시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세벌식이란 게 있는지도 모르고 불편한 두벌식을 쓰고 계시지요.
아. 두벌식 쓰시는 분들 대부분은 불편함을 못 느끼는 것 같긴 합니다.
사람에 따라 다르긴 한데 두벌식 도깨비불현상에 금방 익숙해지시는 분도 있지만 아주 힘들게 생각하시는 분도 많아요.
쌍시옷받침은 자주쓰이는데 두벌식에서는 쉬프트 누르고 쳐야되는 불편이 있고
연타도 자주 발생하고
타자 흐름이 좋지 않습니다.

두벌식 쓰고 싶다는 사람 억지로 세벌식 쓰라할 생각도 권한도 제겐 없습니다.
세벌식과 두벌식 큰 차이가 있는지 작은 차이가 있는지는 느끼는 바가 사람마다 다를테니 제가 이렇다 저렇다 할 건 없겠네요.

저는 두벌식이 익숙하지 않습니다. 두벌식과 세벌식이 호환되지 않는다는 건 어떤 뜻인지 잘 모르겠고요…
다만 아직도 세벌식이라는 방식이 있다는 것 자체도 모르는 분들이 아주 많아서 현실적으로 선택의 여지가 적다는 게 안타까울 뿐.

세벌식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가지고 계시군요.

가끔 만드는 오타가 여기 있었군요 ^^

뜬금없는 질문인지 모르겠지만…

저는 숫자키는 블라인드 터치가 안되거든요.
세벌식에 대해서 그리 잘 알지는 못하는데
일반적으로 가장 많이 쓰는 세벌식 키는 한글 입력시 숫자키를 쓰나요?

[quote="yanagi":fu7bha33]일반적으로 가장 많이 쓰는 세벌식 키는 한글 입력시 숫자키를 쓰나요?[/quote:fu7bha33]
세벌식 중에는 390과 최종이 많이 쓰이는데, 세벌식최종 이라는 이름으로 알려진 배열은

http://sebul.sarang.net/391.png

와 같습니다. 두벌식과 영어자판에서 숫자가 배열된 자리(맨 윗줄)까지 세벌식에서는 한글을 칠 때 사용하고, 세벌식에서 숫자를 칠 때는 왼쪽 쉬프트를 사용합니다.
390과 최종에서 숫자배열은 약간 다릅니다.
390과 최종 배열이 크게 다르진 않습니다.(두 배열에서 서로 다른 자리의 갯수만 보면 많아보이지만, 실제로 자주 쓰이는 글자끼리 비교해보면 두 배열이 거의 같음)

두벌식만 써왔지만 그런 오타는 친적 없고…
제가 가장 많이 치는 오타는 ㅆ을 쳐야 하는데 ㅅ을 치는 것입니다.
있습니다 -> 잇습니다
이건 쉬프트키를 누를 타이밍을 놓쳐서라기 보단 그냥…입력 실수인 듯 해요.

요즘은 모바일에서 '단모음’이라는 키보드 배열을 주로 쓰는데
이 배열은 쉬프트키를 쓰지 않고, 키를 한번 더 눌러주는 식으로 쓰기 때문에 두벌식보다는 모바일에 더 편리하거든요.
ㄲ을 입력할 땐 쉬프트+ㄱ 아니라 ㄱ을 두번 입력한다던지
ㅑ를 입력할 땐 ㅏ를 두번 입력한다던지, 하는 식으로요.
가끔은 PC의 두벌식에서도 쉬프트키를 누르지 않고 키를 한번 더 눌러서 입력했으면 하는 생각이 들긴 하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