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눅스는.....윈도우에 비해서

사람들이 리눅스를 잘 안쓰는것이
어섹함 = 어렵다는 고정관념 때문은 아닐까요
저도 처음에 컴퓨터 배울때
윈도우에대한 어색함이 어렵다고 느끼게 했어요.

우분투와 윈도우의 관계는 저에게 있어 ms워드와 한글의 차이 같게 느껴지는군요.

아 우체국에서 한컴리눅스? 깔린 pc있던데 채험해보신분~

이상으로 우분투 써보려고 발악하는 초보입니다.^^*

그런것도 분명 사실이죠.
가장 큰 부분입니다.
사람은 익숙해진건 그대로 쓰려고 하니까요.

하지만 다른 요소도 크든 작든 있습니다.
리눅스 자체가 많이 퍼지지 않아서 배우거나 물어볼 기회가 적다던지
한국이 너무 윈도위주로 되어 있어서 윈도가 아니면 못하는 것이 많다던지 (웹, 프로그램실행, 악세사리/하드웨어 지원 등등)
문제의 해결방식이 너무 콘솔 명령어 위주로 알려져 있다던지
우분투 외의 다른 리눅스는 아직 상대적으로 더 어렵다던지
기타등등…
절대 무시 못할 요소들입니다.

그리고 점차 개선될 부분들이죠.

굳이, 컴퓨터로 오락을 즐기지 않는 분이라면, 우분투 정도면 이것저것 기본적인 데스크탑 수준에서 뭐든지 할 수 있다고 생각이 드는데요,

저 같은 경우는 오락은 거의 하지 않아서, 프로그램도 관리자를 통해서 쉽게 구하고, 김프, 오픈오피스등… 모든 회사 업무를 대체하고 있습니다. 비싼 오피스 프로그램들을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는것이 정말 매력적입니다.

아 물론 파워포인트 같은 발표 자료를 팀 단위로 준비할때는 별 수 없이 회사의 공용 컴퓨터를 이용하고, 양식화된 문서작성(보고서등)에는 어쩔 수가 없이 윈도우에서 한글을 썼지만 그것도 이번에 나온 한글 리눅스용에서 전부 해결이 되더군요.

요새는 배포판들도 너무 좋아서 설치도 원-클릭으로 다 되구요. (우분투는 심지어 윈도우보다 손댈 부분이 없더군요.) 제가 대학교 새내기 시절만 해도, 리눅스는 프로그래머들의 장난감이나 학생들의 수업/연구용으로만 생각되었는데, 요새는 뭐 두말할 필요 없이 편하네요.

일반 사무직이나 학생들에겐 리눅스가 정말 좋은 것 같습니다.
물론 저같은 3D 모델링 툴, 비주얼 스튜디오가 없으면 안되는 공대생은 윈도우 없음 안되지만요 ;

사실 게임도 Wine으로 할 수 있는 것이 많더군요.

Wine AppDB 사이트 가보니 WoW도 Wine을 이용하여 리눅스 상에서 돌리는 사람도 있고…

길드워 같은 경우는 전 버전이 플래티넘 리스트(완벽히 구동 가능한 리스트)에 있는…;

이제 게임 쪽에서도 더 이상 불모지가 아닌 리눅스입니다. :)

물론 안되는 것도 많을테고 되는 것도 삽질 많이 해야 겠지만…;

스타2만 Wine에서 돌아가도 대박.;

군대 제대하고서는 리눅스에 잠시 미쳤었죠. -.-;
지금 입고 있는 폴로티도;;; KLDP에서 판매했던 폴로티랍니다. 하하하 ^o^
그리고는 일이 일인지라… 죄다 윈도우만 썼고요. ㅎㅎ

이제 제대로된 제 컴퓨터가 생겨서 우분투 받고 있습니다. 하하하하;;;

요즘은 쉬워진 것 같아요.
제가 처음 리눅스 접할때의 커널이 2.0이었나? -_-?

결론은 리눅스는 재미있습니다. :slight_smile:

[quote="coolsoo7221":3t6d4tge]결론은 리눅스는 재미있습니다. ^_^[/quote:3t6d4tge]

그럼요. 게임이 안 돌아가도 될만큼. ㅎㅎㅎ.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