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분투를 잘 사용하려면 리눅스를 공부해야 하나요?

우분투를 Vmware를 이용해서 설치했다가 다시 포트블 우분투를 설치했다가 결국엔 굴러다니는 노트북을 이용해서 전용기를 확보했습니다.
그냥 사용해도 별 문제가 없습니다.
모르는 내용들은 검색하면 여러가지 내용이 나오고 그것을 복사해서 터미널에 붙여넣어서
그냥 막 사용했습니다.
이게 별로 권장할 방법은 아니더라도 별로 불편함이 없었는데
좀더 잘 사용하려면 리눅스를 공부해야 하는지 갑자기 걱정되네요

2년 동안 사용 중인데… 전 리눅스를 전혀 모릅니다. -_-;

저로 미루어 봤을 때 리눅스 몰라도 잘 사용할 수 있다고 저는 생각합니다.ㅋㅋ

잘 사용하기 위해 알면 좋고… 몰라도 잘 되면 되는거죠 =.=

장난감으로 놀기에는 알면 좋죠 ㅎㅎ

데스크탑을 사용한다는 것으로 본다면…

윈도우즈 사용하실 때 레지스트리를 건드린다던가.

임시파일 정리/청소, 그리고 디스크 조각모음… 그 외에 많은 윈도우즈 팁을

공부(?)하게 되면 윈도우즈를 더 잘 사용할 수 있는 것과 마찬가지로

우분투를 잘 활용하려면 리눅스에 대해서 알면 도움이 되죠.

일단 우분투를 까시고 잘 사용하세요.

결국 리눅스를 잘 사용하시게 될 겁니다.

우분투도 결국 리눅스 OS이니까요. :)

우분투를 잘 하시게 되면, 어디가서 리눅스 잘 하신다고 자랑하셔도 됩니다!

ps. 물론 데스크탑 용도로써의 리눅스를 말하는 겁니다. :)

우리가 윈도는 그냥 쓰는거 같아도…사실 윈도도 써가면서 꽤 여러가지를 공부한 것이지요.

우분투도 마찬가지입니다.
어느정도 알아야 잘 쓸수 있지만, 윈도처럼 쓰다보면 알게 됩니다.

그렇죠 ^^,
제가 잘 모르지만 그래도 프린터 연결했습니다.
Tex 편집해서 가끔 사용합니다.
Conky 도 이것저것 주어들어 화면 오른쪽에 붙쳐 놓았구요
메신저 네이트온에 연동해서 대화 됩니다.
영화도 보고,
우분투가 리눅스라 어렵다기 보다…그냥 편하네요
뭐 깔아야 된다고 메세지 나오는 것도 없고(겁주는 일이 적네요)
기억이 아스라하지만 메일서버도 작동되어서 테스트 해본적도 있습니다.
바램이라면
메일이 오면 '띵동" 알려주고
적당한 시간에 Rss Feed 된 내용도 스크랩해주고
= 우분투 소식
= 간지나는 전자기기들 리뷰
= 공짜 프로그램들 리뷰

이번주 날씨는 어떨지 알려주고
친구들이 메신저에 접속하면 자동으로 ‘안녕하세요’ 인사를 해준다면
더 바랄게 없네요…ㅎㅎ

처음에는 어느 정도 그랬는지도 모릅니다만 점점 그럴 필요가 없는 운영체제가 되고 있더군요(웃음)

[quote="draco":2xju6ern]우리가 윈도는 그냥 쓰는거 같아도…사실 윈도도 써가면서 꽤 여러가지를 공부한 것이지요.

우분투도 마찬가지입니다.
어느정도 알아야 잘 쓸수 있지만, 윈도처럼 쓰다보면 알게 됩니다.[/quote:2xju6ern]

ㅇㅇ 걍 쓰다보면 알게되죠…굳이 공부같은거 한 기억은 저도…그닥…

[quote="logicai":wwjp62z6]그렇죠 ^^,
메일이 오면 '띵동" 알려주고
친구들이 메신저에 접속하면 자동으로 ‘안녕하세요’ 인사를 해준다면
더 바랄게 없네요…ㅎㅎ[/quote:wwjp62z6]

메일 -> apt-get install mail-notification
침구접속시 -> pidgin에서 도구 -> 친구알림 에서 메시지보내기 선택…

얼마전에 러닝 리눅스 책 사서 밑바닥 부터 시작했는데요… 조금 도움은 되는데 같은데

그냥 편하게 일상적인 용도로 사용할 목적이라면 글쎄요입니다…

투입하는 시간과 노력에 비해서 회의적이네요.

다만 우분투를 계기로 리눅스의 세상을 알아보고 싶다면 공부하셔야겠지만

우분투나 다른 배포판들도 점점 더 사용자 편의를 위해서 개발되고 있는 것 같아서

일반사용자가 원론서나 기초부터 열심히 할 필요가 있을까 싶습니다.

약간 공부하시면 문제에 대한 해답을 다른 분들이 주셨을 때 조금 이해하기 좋습니다 :)

드디어 한분이 책 이름을 말하셨네요…^^ 사실 저도 누군가 한분쯤은 이런 책을 한번 보는 것이 어떻겠어요?
하는 대답이 있을것이라 생각했지만 대부분 기계를 통해서 해결하라고 말씀들을 하셨습니다.
뭐 함정을 파고 기다린것은 아니고
전기가 있어야 되고 장소가 필요한 기계보단 화장실에서도 그림책으로 볼 수 있는 책이 하나 있었으면
하는 바램이 있었습니다.
그런책이 있으면 한번 읽어 볼려고 합니다.
가을이 독서의 계절이라고 하니까요…

[quote="logicai":3p4umh4g]드디어 한분이 책 이름을 말하셨네요…^^ 사실 저도 누군가 한분쯤은 이런 책을 한번 보는 것이 어떻겠어요?
하는 대답이 있을것이라 생각했지만 대부분 기계를 통해서 해결하라고 말씀들을 하셨습니다.
뭐 함정을 파고 기다린것은 아니고
전기가 있어야 되고 장소가 필요한 기계보단 화장실에서도 그림책으로 볼 수 있는 책이 하나 있었으면
하는 바램이 있었습니다.
그런책이 있으면 한번 읽어 볼려고 합니다.
가을이 독서의 계절이라고 하니까요…[/quote:3p4umh4g][quote="logicai":3p4umh4g]드디어 한분이 책 이름을 말하셨네요…^^ 사실 저도 누군가 한분쯤은 이런 책을 한번 보는 것이 어떻겠어요?
하는 대답이 있을것이라 생각했지만 대부분 기계를 통해서 해결하라고 말씀들을 하셨습니다.
뭐 함정을 파고 기다린것은 아니고
전기가 있어야 되고 장소가 필요한 기계보단 화장실에서도 그림책으로 볼 수 있는 책이 하나 있었으면
하는 바램이 있었습니다.
그런책이 있으면 한번 읽어 볼려고 합니다.
가을이 독서의 계절이라고 하니까요…[/quote:3p4umh4g]

책은 조금만 기다려주시면…^^

리눅스를 잘쓰려면
모니터를 잘 닦아줘야한답니다.

모니터만 잘닦아줘도 컴터 속도가 2배 빨라진다죠 -_-a

[quote="nike984":1587lx4i]리눅스를 잘쓰려면
모니터를 잘 닦아줘야한답니다.

모니터만 잘닦아줘도 컴터 속도가 2배 빨라진다죠 -_-a[/quote:1587lx4i]

모니터 수명만 2배로 늘어납니다.
성능이 빨라지기 위해서는 키보드를 잘 털어 주시는게… ㄴ(-.-)ㄱ=3=3=3.

러닝 리눅스…

굉장히 좋은 책이고, 리눅스 계의 바이블이지만, '우분투를 잘 사용’하는 목적으로 보신다면… 글쎄요.

4판은 한글판으로 있고 5판은 원서로 소장 중인 사람입니다.

꽤 일반론적(?)인 책입니다.

원서 리딩 능력이 되신다면, 아마존 등을 잘 검색해 보시면 우분투 서적들이 많습니다.

책을 보시려면 그런 것들을 보시는 게 더 좋을 듯 하네요.

그런데 책도 물론 좋지만, 자꾸 디지털(?)을 얘기하는 것은, 일단 책으로 출판된 것은 아무래도 초최신(…)은 아닙니다. 시간이 걸리기 때문이지요.

그러나 인터넷의 발달으로, 검색하기 바로 직전의 최신 정보도 얼마든지 얻을 수가 있는데다, 더욱이 우분투와 같은 정보가 급변하는 경향이 많은 분야에서라면 아무래도 책은 많이 느리다고 봐야합니다.

이런 이유에서 다들 '책’보다는 ‘기계’ 얘기가 먼저 나온 게 아닐까요…

[quote="lanterrt":1wis92ga][quote="nike984":1wis92ga]리눅스를 잘쓰려면
모니터를 잘 닦아줘야한답니다.

모니터만 잘닦아줘도 컴터 속도가 2배 빨라진다죠 -_-a[/quote:1wis92ga]

모니터 수명만 2배로 늘어납니다.
성능이 빨라지기 위해서는 키보드를 잘 털어 주시는게… ㄴ(-.-)ㄱ=3=3=3.[/quote:1wis92ga]

키보드나 모니터보다…컴터 본체를 잘 닦아줘야…말을 잘 들을텐데요…(… )~=3=3=3=3=3

[quote="떠돌이":30rjre5o][quote="logicai":30rjre5o]드디어 한분이 책 이름을 말하셨네요…^^ 사실 저도 누군가 한분쯤은 이런 책을 한번 보는 것이 어떻겠어요?
하는 대답이 있을것이라 생각했지만 대부분 기계를 통해서 해결하라고 말씀들을 하셨습니다.
뭐 함정을 파고 기다린것은 아니고
전기가 있어야 되고 장소가 필요한 기계보단 화장실에서도 그림책으로 볼 수 있는 책이 하나 있었으면
하는 바램이 있었습니다.
그런책이 있으면 한번 읽어 볼려고 합니다.
가을이 독서의 계절이라고 하니까요…[/quote:30rjre5o][quote="logicai":30rjre5o]드디어 한분이 책 이름을 말하셨네요…^^ 사실 저도 누군가 한분쯤은 이런 책을 한번 보는 것이 어떻겠어요?
하는 대답이 있을것이라 생각했지만 대부분 기계를 통해서 해결하라고 말씀들을 하셨습니다.
뭐 함정을 파고 기다린것은 아니고
전기가 있어야 되고 장소가 필요한 기계보단 화장실에서도 그림책으로 볼 수 있는 책이 하나 있었으면
하는 바램이 있었습니다.
그런책이 있으면 한번 읽어 볼려고 합니다.
가을이 독서의 계절이라고 하니까요…[/quote:30rjre5o]

책은 조금만 기다려주시면…^^[/quote:30rjre5o]

세미나 끝난지가 꽤 된것같은데…=ㅇ=;;;;;

삽질 욕심만 없으시면 걍 편안히 쓰실 수 있습니다 ^^

OS라는 건 컴퓨팅을 위한 기본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배운다’라는 마인드 보다는 '쓴다’라는 접근방법이 더 낫지 않나 싶습니다. 러닝 리눅스, 좋은 책이긴 하지만 쓴다 보다는 배운다에 가까운 책입니다. 다행히 요즘은 온라인 문서가 제법 축적이 되어 있기 때문에 계속 조금씩 써 보면서 모르는 부분을 중점으로 찾아가면서 공부하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