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분투 환경에서 무엇을 하시고 계신지요?

우분투와 윈도우를 동시에 사용하는 일반 유저입니다.

나름 여기 게시판도 자주 와서 읽고 좋은 자료 고맙게 사용하고 있습니다.

온라인 게임을 거의 안하고 게시판 읽고 토런트 파일로 영화나 음악 다운 받아 듣고

인터넷 라디오 듣는게 거의 전부라 저에게는 우분투도 상당히 괜찮은 환경입니다.

(아쉬운건 아프리카 티비가 우분투 상에서 바로 볼 수가 없어 VMware 이용하는게 있군여.)

제 주위에 리눅스 환경을 구축해서 활용하는 사람들이 없어서 다른 사람들이 일상 생활에

어떻게 쓰고 있는지 궁금합니다.

인터넷 사용하고 오피스 작업하고 영화나 오락프로 다운 받아서 보고 음악틀어놓고 메신저도 하고…

그냥 일상적으로 윈도우에서 사용하던 습관과 크게 다르지 않은 것 같습니다.

어차피 오락은 안했었고, 윈도우 시절에도 오픈소스 프로그램들을 많이 써온지라…

게임을 무척 좋아하지만 사람 페인되는것같아 끊은지가 쫌되서…

윈도우 의전도가 많이 떨어젔네요…

전 주운영체제로 우분투를 쓰고 버추얼박스로 윈도우를 돌리고 있습니다.

윈도우에 들어갈때는 공유사이트가 ;; 엑티브엑스가 안되면 못들어가서 입니다 …

그외에는 음악듣고 라디오 듣고 메신저도 쓰고 오피스작업과 웹페이지작업을 합니다.

전형적인 APM작업입니다 ㅎㅎ

인터넷으로 자료를 찾을땐 파이어폭스로 충분한듯합니다. 영화는 그냥 totem씁니다

작업환경이 리눅스가 훨씬좋아서…쓰는데 불편한점은 없네요 ^^ (=_=;; 메모지빼고)

요즘엔 윈도우에서 되던 건 대부분 다 되지 않나요? ^^
물론 몇몇 윈도우에서 쓰던 것이 안되는 것이 있어서 같이 쓰긴하지만…

아! 제가 우분투에서 가장 맘에 드는 것은 아무래도 shell 이네요.
emacs랑 vi도 있고, 개발환경에는 최고인 듯 합니다. :)

[quote="joo8111":cc7izdso]======================================================

http://blog.joostory.net

Ubuntu + OpenOffice + Firefox + Gimp = 못할 것이 없습니다. :-)
====================================================== [/quote:cc7izdso]
처음 주8111님의 서명을 보며, 고개를 끄덕끄덕였었더랬죠!
물론, 지금도 그렇습니다만… ^^

"우분투 환경에서 무엇을 하시고 계신지요?"라고 물으신다면,
"보고, 듣고, 쓰고 있습니다."라고 밖에는…

아무래도 불여우와 함께하는 인터넷, 에볼루션을 통해 오고가는 이메일,
아직 포토샵에 미련을 못 버렸지만, 김프와 친해져가고 있고요.
토템과 리듬박스면, 그다지 문제도 없구요.
메신저는 피진으로 해결되고.
뭐, 가끔… 아주 아주 가끔…
드림위버가 생각나기는 하지만, 윈도에서도 드림위버보다는 텍스트에디터를 주로 썼던지라
Gedit면 충분하죠.

가끔 엑티브엑스 때문에 윈도로 부팅하는 것을 빼면…

음…
프로세스는 리듬박스가 가장 오랫동안 돌아가고,
주로 쓰는 프로그램은 오픈오피스 라이터네요.
역시, 아무리 생각해도
우분투 + 불여우 + 오픈오피스 + 김프 = 못할게 없습니다!

게임, 인터넷뱅킹, ActiveX가 있어야만 접속되는 사이트를 제외하면
MS윈도우나 리눅스나 별 차이가 없습니다.

인터넷, 메신저, 멀티미디어, 오피스, 토렌트, 만화보기, 사전, CD굽기…
(제가 좀 단순하죠?)

아! 저는 윈도우환경에서든 리눅스환경에서든, 똑같은 환경을 만들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메일이나 달력은 Google의 Gmail과 Google Calendar를 이용하고 (Outlook이나 Evolution을 사용하지 않습니다.)
북마크는 IE에서는 Google Toolbar를 FF에서는 Gmarks를 이용합니다.

[quote="changmd":12p75ejt]게임, 인터넷뱅킹, ActiveX가 있어야만 접속되는 사이트[/quote:12p75ejt]
정확히 changmd님이 나열하신 것 외에 컴퓨터로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하고 있습니다.

[quote="changmd":12p75ejt]북마크는 IE에서는 Google Toolbar를 FF에서는 Gmarks를 이용합니다.[/quote:12p75ejt]
저는 delicious가 좋더군요! -_-b

[quote="thedis":2ckvjxpk]드림위버가 생각나기는 하지만, 윈도에서도 드림위버보다는 텍스트에디터를 주로 썼던지라
Gedit면 충분하죠.[/quote:2ckvjxpk]
전 윈도에서 아크로에디트를 쓰는데요, FTP로 서버에 연결하여 서버 상의 파일을 직접 편집하고 저장할 수 있어 좋더군요. (그 전엔 울트라 에디트를 썼었는데 당시엔 그렇게 사용해보질 않아서…;;:wink: 근데 이러한 기능이 있는 에디터가 있나요? gedit가 되면 가장 좋겠지만…

[quote="pcandme":2ckvjxpk]

[quote="changmd":2ckvjxpk]
북마크는 IE에서는 Google Toolbar를 FF에서는 Gmarks를 이용합니다.[/quote:2ckvjxpk]

저는 delicious가 좋더군요! -_-b[/quote:2ckvjxpk]
전 딜리셔스보다 지마크를 먼저 사용해서인지 딜리셔스 시스템(?)을 이해? 혹은 적응이 안 되더라고요. 의견은 분분하지만 딜리셔스 쪽을 조금 더 선호하는 것 같던데요… pcandme님은 둘 다 써보신 건가요? 이 기회에 지마크 지우고 딜리셔스만 함 써볼까요? 8-)

[quote="pcandme":2zmceahf]저는 delicious가 좋더군요! -_-b[/quote:2zmceahf]
제가 Gmarks를 사용하는 이유는 IE에서도 Google toolbar를 통해서 똑같은 북마크를 사용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잘 몰라서 그러는데… delicious도 IE에서 사용할 수 있나요?

윈도용 게임하느라 윈도 부팅하는 건 받아들일 수 있고, 또 그래야만 하는 거 알겠는데…
위에 쓰신 분들처럼, ActiveX 컨트롤과 비표준 자바스크립트 및 html태그로 꼼꼼하게(?) 버무려진 윈도 전용 웹사이트들 이용하는 거(정말 하기 싫은데 어쩔 수 없는 게 정말 있음.) 이 둘 빼고는 우분투에서 다하죠. ㅋㅋㅋ

윈도우 대용으로 씁니다. 지금 이글은 게임하다가 윈도우로 쓰고 잇네요;;;

[quote="coreanlibero":3hs9nsc2]전 딜리셔스보다 지마크를 먼저 사용해서인지 딜리셔스 시스템(?)을 이해? 혹은 적응이 안 되더라고요. 의견은 분분하지만 딜리셔스 쪽을 조금 더 선호하는 것 같던데요… pcandme님은 둘 다 써보신 건가요? 이 기회에 지마크 지우고 딜리셔스만 함 써볼까요?[/quote:3hs9nsc2]
아니요. ㅠㅜ. Gmark는 써보지 않았습니다. 소개 좀 해주세요~ :D

근데 어차피 북마크가 400개가 넘는지라 뭘 써도 정리가 힘들더군요. ㅠㅜ;;

[quote="changmd":3hs9nsc2]잘 몰라서 그러는데… delicious도 IE에서 사용할 수 있나요?[/quote:3hs9nsc2]
최근에 IE 플러그인이 나왔습니다.

지금 버박에서 돌리는 Windows XP의 IE에서도 호스트 OS의 파폭과 동일한 북마크를 유지하고 있답니다.

저도 '다른 OS 혹은 다른 컴퓨터에서의 동기화된 북마크 사용’이 delicious 사용 이유거든요. :)

저는 처음에 Foxmarks를 썼었죠. 어느 컴퓨터, 어느 OS에서든지 같은 북마크를 사용할 수 있었는데 당시엔 불여우에서만 되었던 것 같습니다. (요즘 Foxmarks 홈페이지에 가면 IE와 사파리에서도 사용할 수 있는 것 같기는 합니다.) 간혹 IE로 접속해야할 경우(!)가 있는데 불편하더군요. 그래서 저 역시 구글툴바에 있는 북마크 기능을 썼었습니다.(그 밖에 이것 저것 쓰기는 했는데 대부분 IE 전용이어서;;:wink: 제 기억으로는 구글툴바의 북마크 기능은 구글즐겨찾기가 아닌 구글노트와 연결되어 있던 것 같습니다. 당시엔 제가 정확한 개념을 잡지 못하고 있어서 잘은 모르겠지만요…;;; 암튼 구글툴바의 북마크 기능도 뭔가 100% 싱크가 되지 않았었습니다. :shock:

그러다가 알게 된 것이 Gmarks였죠… 구글북마크에 추가하면서 태그만 붙여놓으면 분류도, 저장도, 검색도 쉽게 되요. 이후에 딜리셔스라는 걸 알게 되었는데 이미 Gmarks에 충분히 만족하고 있어서 사용은 거의 안 해봤습니다. 게다가 요즘엔 구글툴바의 북마크 기능과도 매우 잘 연동되는 것 같습니다. (그러고보니 요즘 구글노트를 잘 안 썼군요;;:wink:

  • 옆에 뛰어다니는 아들놈 말리면서 글을 써서 두서가 없는 것 같네요;;;

[quote="pcandme":3q3vsdul]저도 '다른 OS 혹은 다른 컴퓨터에서의 동기화된 북마크 사용’이 delicious 사용 이유거든요. :)[/quote:3q3vsdul]
그렇군요… delicious도 IE에서 되는군요.

저도 어떤 OS 혹은 어떤 컴퓨터에서라도 동일한 환경을 추구하다보니
설치된 어플리케이션을 사용하기보다 웹환경을 이용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다 보니, Gmail을 알게 되었고 Google toolbar를 이용하게 되고 Google Calendar를 이용하고…
어느덧 Google 매니아가 되어 갔습니다.

FF에도 Google toolbar를 설치했었는데 모양이 너무 안 예쁘더라구요. 그래서 Google toolbar의 북마크와 싱크되는 것을 검색하니
Gmarks가 있어서 그걸 설치했고, 지금은 너무너무 만족하며 사용하고 있습니다.
(mainmenu 줄 안에 Gmarks라는 칸이 생기는 거라 모양도 예쁘고, ctrl+d 같은 단축키도 사용할 수 있고…)

에뮬게임하고, 인터넷보고, 음악듣고, 우분투 환경에 포크레인몰고 땅파기 하고,동영상보고, 효과 감상하기 등등…

할것 엄청 많습니다 ^^ :D :D

오픈오피스의 Writer로 과제하고, Impress 로 PT만들고, Exaile로 음악 듣고, 피진으로 메신저하고, 파폭으로 인터넷 하고, 크로스오버로 가끔 IE를 돌립니다.

8.10을 새로 설치하면서부터는 버박도 지워버려서 윈도를 안보고 살고 있습니다.=_=a 레임덕덕에 얻은 크로스오버 덕이죠ㅋㅋ

[quote="changmd":2xtor9br]그러다 보니, Gmail을 알게 되었고 Google toolbar를 이용하게 되고 Google Calendar를 이용하고…
어느덧 Google 매니아가 되어 갔습니다. [/quote:2xtor9br]
구글에 있는 웹 애플리케이션들이 참 편리한 것들이 많죠. 저도 하나씩 좀 써보려고 합니다.

[quote="changmd":2xtor9br](mainmenu 줄 안에 Gmarks라는 칸이 생기는 거라 모양도 예쁘고, ctrl+d 같은 단축키도 사용할 수 있고…)[/quote:2xtor9br]
Delicious도 설치하면 북마크 메뉴 옆에 Delicious라는 메뉴가 생겨서 여기서 대부분의 기능을 이용할 수 있고요, 즐겨찾기 단축키도 ctr+d로, 기존의 단축키와 동일하죠.

선호하는 태그를 설정하여 마치 IE의 '연결’처럼 자주 이용하는 북마크를 툴바 형식으로 띄워놓을 수도 있고… 물론 선호하는 태그를 여러개 해둘 수도 있고요.

근데 임의로 순서 조정은 할 수가 없더군요. 알파뱃 순으로 정렬이 되어 있어서… 이게 좀 단점이라면 단점.

아무래도 delicious가 북마크를 전문적으로 다루다 보니 여러가지 편의 기능들이 좋은 것 같네요. 자신의 북마크를 얼마나 많은 다른 사람들이 북마크 해두었는지를 알 수도 있고…

자신의 북마크를 공개할 수도 있고, 다른 사람들이 공개한 북마크를 볼 수도 있고, 다른 사람들이 가장 선호하는 북마크는 어떤 것인지 등의 소셜 네트워크도 접목했고요.

근데 뭐 사실 그런 기능들을 다 쓰는 게 아니라, 단지 멀티 플랫폼 환경에서의 북마크 동기화가 주된 목적이었으니까, 그것에 만족하면서 잘 쓰고 있습니다.

400개가 넘는 북마크 중에 한 100여개 정도 정리(주로 태그 정리) 했는데, 이것 참 사람의 할 일이 아니더군요. 하나하나 클릭해서 유효한 URL인지 아닌지 체크부터 하고,

짧은 note나 description 등을 작성하고, 적절한 태그도 붙여주고 하는 작업이 100개가 넘어가니까 시간도 많이 먹고 너무 빡새요. ㅠㅜ.

그래도 깔끔하게 태그 기반으로 정리되어 가는 북마크들을 볼 땐 왠지 흐뭇.하답니다… (므흣?)

구글을 많이 사용한다면 Gmark도 좋은 선택이 될 것 같습니다. 저도 한 번 써봐야 겠어요. ^^

[quote="pcandme":3mmrzwib]자신의 북마크를 공개할 수도 있고, 다른 사람들이 공개한 북마크를 볼 수도 있고, 다른 사람들이 가장 선호하는 북마크는 어떤 것인지 등의 소셜 네트워크도 접목했고요.[/quote:3mmrzwib]

이거 진짜 좋은 아이디어네요.
요즘 제가 궁금한 것 중에 하나가 "다른 사람들은 어느 사이트를 애용할까?" 인데…

매일 똑같은 사이트 몇개만 들어가다보니 심심하더라구요…

delicious도 한번 경험해 봐야겠습니다.

게임을 하려고 윈도를 부팅 외엔…딱히 윈도로 부팅할 일이 없네요.

전 지금 동영상 강의를 봐야하기에 그것때문에 윈도를 부팅시키니 어쩔 수 없이 아직은 윈도가 더 주력입니다만…

그게 아니라면 우분투로도 거의 모든 것을 충분히 할 수 있다고 생각되네요.

액티브 x의 문제점은 다들 거론하시니 그거 말고는…

전 사실 mplayer나 토템에 익숙해지질 못하겠습니다;;;

곰과 kmp에 길들여진탓일까요 볼륨조절이나 모든 것을 단축키와 마우스 휠로서 해왔더니만 무의식적으로 손이 나가는 바람에 영화 보기가 정말 힘들더라구요;ㅁ;

(자막이 안맞아 다른걸 집어넣는 순간 딜레이가 생기면서 끊긴다든지, 어떤건 아예 처음부터 재생되는 것도 있더군요;ㅁ; 설정을 도대체 어찌해야하는지;)

음악도 많이 듣지만 그거야 오데이셔스가 있으니 상관은 없으니…(그래도 그 외의 프로그램이 더 강력한데 제가 가지고 있는 자료들의 곡목이나 그런게 제대로 표현되는게 없더군요; 그런 점이 좀 아쉬울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