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M 책 하나 광고합니다. "손에 잡히는 VIM"

VI라는 텍스트 에디터는 우분투를 처음 쓰기 시작할 때부터 알았지만 처음에는 좋아하지 않았습니다. GUI와 마우스에 익숙한 요즘 컴퓨터 세대(?)인 저로서는 VI의 이해하기 힘들고 쓰기도 힘든 인터페이스는 매우 불편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리눅스 기초 수업에서 기본기를 익히고 나니 VI의 강력함을 알게되었습니다. 왜 VI가 그렇게 인기 있는지 알 것 같더군요.

VI로 코딩하거나 글을 쓰는 사람을 옆에서 지켜보고 있으면 손이 키보드에서 떠나지 않는 것을 보실 수 있습니다. VI는 오직 키보드로만 모든 작업을 할 수 있는 텍스트 에디터이기 때문입니다. 글을 쓰다가 편집할 일이 있으면 마우스나 터치패드로 손이 가곤 하는데요 VI를 사용하시면 그런 번거로움이 없습니다. 마우스로 손이 가는 것을 줄여주고 오로지 키보드에서 작업에만 집중할 수 있는 텍스트 에디터. 그것이 바로 VI의 강력한 점입니다.

VIM은 VI의 강화버전입니다. 특히 VIM의 경우 유닉스, 리눅스 시스템 관리 및 프로그래밍을 위해 몰라서는 안되는 에디터로 불리고 있지요. 그러나 VI이든 VIM이든 가장 큰 단점은 일반 사용자에겐 미칠듯한 난이도를 제공한다는 것입니다. 마우스로 조종하는 것도 안되고 심지어 예전 버전에서는 커서를 방향키로 움직일 수 없었습니다-- '커서로 움직이면 VIM이 아니다’라는 이야기도 나올 정도로 -- VIM은 일반 사용자들에게는 불친절하기 짝이없습니다. 그도 그럴것이 VIM은 일반 사용자를 위해 개발된 프로그램은 아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VIM은 한번 배워두면 지구상 어떤 에디터도 제공하지 않는 편리함을 제공하는 도구입니다. 사실 익숙해지기만 한다면 일반적인 글쓰기 작업도 워드프로세서로 하는 것보다 VI로 작업하는게 훨씬 수월할 수 있습니다. 만약 시스템 관리자나 개발자라면 더더욱 말할 것 없이 VIM을 익혀둘 필요가 있을 것입니다.

이런 강력한 에디터인 VIM을 익히고 싶으신 분들께 이 책을 추천하고 싶습니다.(아래부터 광고)

[attachment=0:5z58yldx]12.png[/attachment:5z58yldx]
눈치채신 분도 계시겠지만 이 책은 Welcome to Ubuntu를 출판한 인사이트 출판사에서 나온 책입니다. 그리고 이 글도 담당 에디터님의 요청으로 쓰고 있는 것이구요=_=ㅋㅋ

그렇지만 목차만 봐도 이 책이 얼마나 초보자를 위해 잘 쓰여져있는지 알 수 있었습니다. 기초부터 차근차근 익힐 수 있다고 하니 VIM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 저로서도 다시 한번 익혀볼까 하는 생각마저 듭니다. 꼭 한번 보고 싶어지네요=_+ 키보드 단축키 부록까지 딸려있어서 더 쉽게 익힐 수 있을 것 같습니다.

[attachment=1:5z58yldx]curves.jpg[/attachment:5z58yldx]
이 그림은 텍스트 에디터별 난이도 곡선입니다. 처음부터 끝까지 난이도가 높은 VI가 눈에 띕니다. 하지만 이 책이 저 곡선의 높이를 조금이나마 낮추는데 도움이 될거라 확신합니다^^

책에 대해서 좀 더 아시고 싶으신 분들은 출판사 블로그를 방문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http://blog.insightbook.co.kr/217

책 표지가 바뀐 것 같네요. 그나저나 emacs 가 더 난이도가 높던 것 같던데…

[quote="Lutinaroa":3qoeks7o]책 표지가 바뀐 것 같네요. 그나저나 emacs 가 더 난이도가 높던 것 같던데…[/quote:3qoeks7o]

그래서 emacs 난이도가 올라가면 올라갈수록 골로 가고 있네요 ㅎㅎ

책은 꼭 사서 소장해야겠네요 한글판 vim책은 희귀성이 있어보이네요.

목차를 못봐서 모르겠지만 C코딩에 관련된 부분도 들어갔으면 좋겠네요.

예를 들면 아래 URL의 내용들이요.

http://tldp.org/HOWTO/C-editing-with-VI ... index.html

책 소개 감사합니다.

아… VIM 많이 쓰면 정신이 이상해진다는 일설이 있던데 정말 이려나요? (ㅡㅡㅋ

vim한번도 안써봣는데 과연…신세계에 대한 두려움을 그는 극복할것인가.

호~ 저는 크게 사용할일이 없지만 꼭 써봐야 하지 않나하는 압박감에(?) 가끔 매우 간단한 입력만 하고 얼른 종료하기 바빴는데

책 보면서 제대로 배워보고 싶어지네요~

옷훙 좋군용!

거의 모든 텍스트 에디팅을 Vi로 하고 있는 저에겐 성서처럼 보이는군요. ㅋㅋ

콜럼버스는 저런 책도 없이 신세계를 찾아 떠났지요. 저도 신세계로 떠나야 할 것 같습니다.

Vim이라… GUI를 대신해서 새로운 신세계를 향해 떠나겠습니다.

또 하나의 좋은책이 나왔군요! ^^;
역시 인사이트(Insight)출판사는 멋집니다.

절대 인사이트(Insight)출판사 사장님이 우분투 한국커뮤니티에 잘해 주셔서 하는 아부입니다. :mrgreen:

emacs 난이도 그래프는 미궁속으로 빨려들어가고 있는 ㅋㅋ
vi 난이도 그래프는 절벽 등반일까요 ㄷㄷ

인사이트 출판사의 책을 몇 권 봤는데, 정말 여러모로 괜춘한 출판사인 것 같습니다.

VIM은 아직도 무서워서 도전도 못해봤는데 <<컴퓨터공학부 학생

무려 문과이신 떠돌이 님이 벌써 vim을… 저도 분발해야겠습니다(?)

저게 아직도… yes24에서는 예판으로 되어있어서 구입을 못했습니다…

그러나.ㅡ.ㅡ… 이번주에 부산가게되면… 서점들려서 구입을 해야겠지요!!!..ㅋㅋㅋ

vim 이 책으로 나오다니… 정말 대단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안그래도 얼마전에 날제비가 페이스북 우분투 한국 사용자 모임 그룹에서 [b:s8ldbkut]"키보드 방향키로 커서가 욺직이면 vi가 아니야."[/b:s8ldbkut] 라고 올린지 얼마 지나지 않아 더 더욱 감동적이네요.

사실 출판사 입장에서 의례히 기업이 그렇듯 잘 팔릴만한 책을 출간하는 게 목표일 것 입니다.
vim 을 알고 있는 사람이라면 리눅스를 알고 있다는 뜻이고, 리눅스를 알고 있다면 어느 정도 기본은 vi 나 vim 을 알고 있지 않을까… 하는 점을 떠올려 보면 책의 시장성이 그다지 높지 않을 수도 있는데 출간을 하셨다는 건 그만큼 미래를 보고 투자하셨단 생각에 정말 진심으로 경의를 표하고 싶습니다.

멋지고 감동적인 책… 널리 널리 퍼지길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예약 구매한 것을 토요일날 받아서 살펴보았습니다. (인증샷이라도 올려야 겠지만 패스)

머리말을 보니 VIM의 입문서로 쓰여진 책입니다.
책에서 소개한 몇몇 고급 기능은 앞으로 많이 쓸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편집이나 구성면에서는 가독성/가해성이 약간 부족하다고 사료됩니다.
개인적으로 아쉬운 부분은 설정 부분을 대충 설명하고 지나간다는 점입니다.
[color=#bbbbbb:2tcrh2rv]대개 이런 도구들은 커스터마이징에 성공하면 애용하게 되고 실패하면 포기하게 되지 않나요?
.vimrc 설정에 대해서 상세하게 다루어 줬더라면 아주 좋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color:2tcrh2rv]
vim을 다룬 한글 책이라는 점에서는 대단한 레어아이템이지 않나 싶습니다.
[color=#bbbbbb:2tcrh2rv]아마 10년 쯤 지나면 유니크 또는 레전더리가 될 지도 모릅니다.[/color:2tcrh2rv]